▲또 시작이다.

 

게임 다운로드 페이지


IWBTG(I Wanna be the guy)의 패러디물.

해외에는 수많은 2차 창작 guy들이 있다.

IWBTBG2는 그 중 국내 gustav의 작품으로 두번째 guy물.

 

전작에서 물리친 최종보스 gustav가 도와달래!라는 이유로 저 가시밭을 또 지나야한다.

딱히 눈여겨볼만한 스토리는 아니다. 시작부터 끝이보인다.

 

오리지널인 IWBTG는 수많은 트랩들을 피해가며 각보스들을 클리어해가는 게임이다.

트랩도 모르면 죽어식에 손가락 컨트롤을 요구하는 부분도 있어 다소 난이도가 높은 게임.

이 게임 또한 수많은 장애물을 헤쳐나갈 인내력과 컨트롤을 요구한다.

 

수많은 패러디와 슈팅게임 음악들이 사용된다.

관련계열에 관심많은 사람이라면 여러가지 찾아볼 수 있을것이다.

(각종 슈팅게임, 합성 요소, iji같은 고전게임 등 폭넓게 사용되고 있다.)

 

보스들의 경우 1때는 실제인물을 모델로 하고(대정령, 로복 등) 게임들(메탈슬러그, iji)을 활용하여 보스를 만들었지만 2때는 오리지널틱한 보스들이 많은듯.

후반부 보스일수록 간지를 추구하는것도 여전.

 

필드가 1때에 비해 많이 쉬워졌다.

필드에서의 모르면 죽어버려식의 패턴과 시작부터 점프 노가다와 인내력을 요구하는 가시밭길, 이중 삼중 낚시등이 대폭 감소하였다.

저 노가다식 가시밭 없앤건 정말 좋다고 생각한다. 시작하자마자 손가락 단련시키며 수십번 죽게했던 주범. 후에도 종종 비슷하게 나오며 꾸준히 괴롭히곤했었다.

 

보스전 또한 1을 해본 사람이라면 대부분의 보스들을 꽤 수월하게 클리어 가능하다.

그래도 게임 특성상 진입장벽이 높은건 여전하다.

 

 

▲익숙해져 너무 쉽다 생각되면 이걸 해보자

 

하지만 이번에는 하드모드 버젼이 따로있다.

보스전 위주로 되있다. 더욱 강해진 보스들을 만나고 싶으면 해보자.

하드모드 도중 종종 버그가 보이나 크게 신경쓸만한건 아니다.

 

권총 달랑 하나 들고 다니던 guy가 따발총과 샷건을 쓸 수 있게되었다.

그런데 따발총외에는 범용성이 상당히 떨어진다.

일부러 어렵게 하고싶으면 다른걸 들어도 되나...

기왕 무기를 다양하게 만들었으면 바꾸어야만 하는 상황이 있었으면 좋았을것 같은데...

 

Posted by 세크레타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공지사항

카테고리

전체 보기 (32)
잡담 (1)
1번 창고 (16)
2번창고 (15)
Loneliness (0)
메모장 (0)

    Loneliness




최근에 받은 트랙백

Total : 14,630
Today : 0 Yesterday : 0